Members only
글쓰기
詩공간, 오후를 감싸는 시 쓰기
합정
프라이빗썰플러스
일요일
14:00 ~ 17:00
12명
참여 인원
육호수, 시인
팔로우
지금 모임장님을 팔로우하고
새로운 개설 소식을 받아보세요✨
앵콜 모임장
2회 이상 정기 모임을 진행한 모임장입니다.
2016년 대산대학문학상을 통해 시인으로, 2022년 세계일보 신춘문예를 통해 문학 평론가로 데뷔하여 창작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시집 『나는 오늘 혼자 바다에 갈 수 있어요』를 출간했습니다. 시가 없었다면 가지 못했을 곳들을 향해, 떨리는 발을 내딛고 있습니다.
함께하는 멤버들의 한 줄 소개
💁‍♀ 글쓰기가 두렵지만 문을 무작정 두드려보는 중입니다
글쓰기
💁‍♀ 조금은 낯을 가리지만 친해지면 누구보다 밝은 아이
글쓰기
💁‍♀ 눈보다 반짝이는 시선을 좇는 사람
글쓰기
💁‍♀ 다양한 글을 써보고 싶어서 돌연 회사를 뛰쳐나온 철부지
글쓰기
모임에 참여하시면 모든 멤버들의 소개를 볼 수 있습니다.
글쓰기
시를 읽고 써보는 모임입니다. 한 번도 시를 써보지 않아도, 좋아한 적 없어도 괜찮습니다. 시에 대한 관심과 애정만 있다면 함께 차근차근 써나가면 되니까요. 따뜻한 분위기 속에서 나만의 문장을 만들고 나만의 시선을 갖길 원하시는 분이라면 이 모임이 좋으실 거예요. 매회 30분 정도는 함께 시를 낭독하거나 씁니다.

- 시 창작에 관심이 많은 사람, 시 한 편을 꼭 완성해보고 싶은 사람
- 평소 시집을 자주 사서 읽는 사람, 단어를 수집하는 일을 즐기는 사람
- 글쓰기가 막연하고 막막하게 느껴지는 사람, 괜찮은 가이드가 필요한 사람
- 지금 느끼는 감정과 생각을 글로 잘 풀어보고 싶은 사람
* 영화 이야기 30% + 시 이야기 30% + 글쓰기/나눔대화 40%
따뜻한사람들
함께글쓰는
신선한글감
모임소개
프라이빗썰플러스
“당신이 읽고 싶은 책이 있는데, 아직 쓰인 게 없다면 당신이 써야만 한다.”
“언어만이 이름 없는 두려움으로부터 우리를 보호한다”

작가 토니 모리슨은 이렇게 이야기 했지요. 당신에게 필요한 말이 아직 세상에 없다면 직접 써보면 된답니다. 쓰는 것에 대한 약간의 두려움만 없애면 누구나 시 쓰기를 시작할 수 있어요. 쓰는 것만으로 많은 두려움과 맞설 수 있답니다.

언젠가 혼자 시를 썼다가 다음 날 아침 얼굴이 빨개져 지웠던 적 있는 사람, SNS에 올린 글 아래에 “시인이네” 혹은 “시인이냐” 댓글 받아 본 사람, 어린이 글짓기 대회 상장을 받아서 냉장고에 붙여 본 적 있는 사람, 시가 도대체 뭔지 어렵기만 하고 시인이라는 인간들도 맘에 안드는데 그래도 어쨌든 시가 궁금한 사람. 모두 모두 환영합니다.

저는 가끔 시가 레몬 주스 편지 같다는 생각이 들기도 해요. 레몬 주스로 쓴 글자들은 투명해 보이지 않지만, 불 앞에 가져다 대면 눈에 보이기 시작하잖아요. 이번 모임에서는 나를 위해 쓰여 있을 레몬 주스 같은 한 편의 시, 하나의 문장을 발견하는 것이 목표입니다. 시 쓰기에 대한 막막함을 덜어주기 위해 여러가지 구체적 방법과 재료들이 준비되어 있으니 걱정 마셔요!
모임 상세
프라이빗썰플러스
서울특별시 마포구 양화로6길 정원빌딩 4층
일요일 14:00 ~ 17:00 (3주 간격)
· 1회차 3월 12일(일)
· 2회차 4월 2일(일)
· 3회차 4월 23일(일)
· 4회차 5월 14일(일)
최대 12
최소 참여 인원인 6명 보다 적을 경우, 추가 모객을 위해 1회차씩 연기(2회차 일정에 시작) 되거나 취소될 수 있습니다.
보고 와서 이야기해요
* 이미지를 클릭하면 어디서 볼 수 있는지 알 수 있어요!
<우리들>
윤가은 2016
<렛 미 인>
토마스 알프레드슨 2008
<이터널 선샤인>
미셸 공드리 2004
<미스터 노바디>
자코 반 도마엘 2009
각 회차별 모임의 주제에 맞는 컨텐츠를 보고 만납니다.
모임 참석 전, 모임장이 발제한 작은 사전 과제가 주어집니다.
모임 주제에 따라 넷플릭스, 웨이브, 왓챠 등 다양한 플랫폼의 컨텐츠를 다룹니다.
1회차
당신의 처음을 떠올려 보세요
당신의 첫 번째 기억은 무엇인가요? 어릴 적 가장 좋아했던 만화영화는? 정말 가지고 싶었는데 갖지 못했던 것? 지금 생각해도 너무 억울한 에피소드가 있지는 않나요? 혹시, 어릴 적 당신이 아직 장롱 속에 숨어있지는 않나요? 당신이 귀를 기울여준다면, 당신 안의 아이가 이야기를 시작할 거예요. 당신에게만 들리는 이야기예요. 함께 영화를 보고 소리내어 시를 읽으며 어릴 적 놀이들을 떠올려 보아요.
* 함께 볼 작품: <우리들>(윤가은, 2015)
* 함께 읽을 시: 안미옥 시 <가족의 색> (시집 『온』 수록), 하재연 시 <하우스>(시집 『우주적인 안녕』 수록), 최지은 시 <벌레>, (시집 『봄밤이 끝나가요, 때마침 시는 너무 짧고요』 수록)

2회차
시에 타인 초대하기, 애로사항과 주의사항
시 안에 누군가를 초대해 봅니다. 내가 꼭 만나고 싶은 사람, 정말 이상했던 사람, 내가 용서받지 못한 사람, 함께 살았던 강아지 등등을 시에 초대해 봅니다. 그 사람을 초대하며 시 안에 그 사람을 위한 공간을 만드는 법을 고민해 봅니다. 그 사람에 대해 판단하지 않고 그 사람을 나의 의도대로 변형하지 않고, 그 사람을 시 안에 담는 방법을 고민해 봅니다. 그 사람과 바다를 가 봅니다. 그 사람과 함께 동묘앞 행 1호선 막차를 타 봅니다. 그 사람과 나란히 관 속에 누워봅니다. 시 안에서 그 사람과 나의 거리에 대해 생각해보기 위해 시 안의 ‘그 사람’과 ‘나’를 바꾸어 봅니다.
* 함께 볼 영화: <렛미인>(토마스 알프레드슨, 2010)
* 함께 읽을 시: 하재연 시 <안녕 드라큘라>(시집 『세계의 모든 해변처럼』 수록), 양안다 시 <축하해 너의 생일을>(시집 『백야의 소문으로 영원히』 수록), 정다연 시 <자매> 시집 (『내가 내 심장을 느끼게 될지도 모르니까』 수록)
3회차
시간과 공간 만들기: 시공간을 넘나들며 느리게 재생하기
느리게 감고 싶었던 시간이 있나요? 돌아가고 싶은 곳이 있나요? 시 안에 시간과, 그 시간과 함께인 공간을 만들어 봅니다. 그 시간을 느리게 감아봅니다. 느리게 감을 수 있는 최대한 느리게요. 그 시간을 현재, 이곳까지로 빠르게 감아 봅니다. 빠르게 감은 시간을 미래로 엎질러 봅니다. 엎어진 시간을 다시 문장으로 담아봅니다. 그 사람과 함께였던 공간에 나 혼자 가 봅니다. 그곳에서 혼자 늙어 봅니다. 그곳에서 혼자 어려져 봅니다. 그곳에서 혼자 늙었을 때, 어려졌을 때 그곳에서 무엇을 보게 될지, 무슨 말을 하게 될지 생각해 봅니다. 그곳에서 이곳으로 갑자기 돌아와 봅니다. 이곳에서 보는 그곳이 얼마 전 꾸었던 꿈과 어떻게 다른지 이야기 해 보아요. 내가 영원히 잃고 싶지 않은 기억에 대해, 가장 슬펐던 꿈에 대해, 가장 행복했던 꿈에 대해서도 이야기를 나누어요.
* 함께 볼 영화: <이터널 선샤인>(미셸 공드리, 2004)
* 함께 읽을 시: 황인찬 시 <건축> 시집(『희지의 세계』 수록), 허수경 시 <빙하기의 역에서> (시집 『누구도 기억하지 않는 역에서』 수록), 이현호 시 <양들의 침묵> 시집 (『아름다웠던 사람의 이름은 혼자』 수록)
4회차
이야기의 안과 밖: 시간과 공간을 여러 겹으로 만들기
영화 <인셉션>에 등장하는 꿈 속의 꿈에 대해 상상해 봅니다. 반대로 꿈 바깥의 꿈에 대해 생각해 봅니다. 내 안의 나에 대해 생각해 봅니다. 반대로, 나 바깥의 나에 대해 생각해 봅니다. 내 안에 있는 무수한 나에 대해 생각해 봅니다. 나의 바깥에 있는 무수한 나에 대해 생각해 봅니다. 내가 될 수 없었던 나와, 내가 될 수 없는 나에 대해 생각해 봅니다. 혹시 이게 어렵다면, 방 안에서의 나와 집 밖에서의 내가 어떻게 다른지 이야기해 보아요. 현재의 나를 여러 개로 쪼개어 봅니다. 나는 몇 명의 사람인지 (나를 세고 있는 나도 포함) 세어 봅시다. 이야기 바깥의 이야기에 대해 생각해 봅니다. 모두의 이야기를 모아 무작위로 섞어 뽑은 후, 자신이 뽑은 이야기를 이어서 써 봅니다. 쓰지 못해도 괜찮아요. 왜 쓰지 못했는지를 이야기로 쓰면 되니까요!
*함께 볼 영화: <미스터 노바디>(자코 반 도마엘, 2010), <인셉션>(크리스토퍼 놀란, 2010)
*함께 읽을 시: 김소연 시 <다른 이야기> 시집 (『i에게』 수록), 안희연 시 <프렉탈> 시집 (『너의 슬픔이 끼어들 때』 수록), 최정례 시 <그녀의 입술은 따스하고 당신의 것은 차거든> (시집 『레바논 감정』 수록)

이번 모임의 참여자
이 모임에 참여하는 사람들은 "주제 학습/워크숍" 을 가장 기대하고 있어요.
여성
20대
30대
신청 후에는 이렇게 진행돼요.
신청일
자기 소개
모임 전
콘텐츠 감상
모임 전
사전 질문 답변
모임일
대화 및 워크숍
  1. 참여 신청 후 웰컴 문자를 받고 한 줄 자기 소개와 모임에 기대하는 점을 제출합니다.
  2. 모임 일주일 전, 모임 준비를 위한 사전 질문과 과제를 전달드립니다.
  3. 모임 시작 전, 각 회차에 맞는 컨텐츠를 보고 사전 질문에 답변을 남깁니다.
  4. 모임 당일, 3시간 동안 멤버들과 만나 준비된 대화와 워크숍을 함께 합니다.
* 구체적인 진행 방식은 모임마다 상이할 수 있습니다.
* 정기모임은 수업이나 강의가 아닙니다. 멤버들의 생각과 참여로 만들어나가는 커뮤니티입니다.
넷플연가 멤버들은 이렇게 느꼈어요
내 주변에서 얻을수 없는 인사이트를 많이 얻게 되었다. 다양한 멤버구성, 활발한 의견 교환
by '김O연'님
우리가 스쳐지나간 것들에 얼마나 많은 놀라움이 있는지 알게 될거에요
by '렙싸'님
그냥 느끼기에 급급했던 미술이었는데, 새롭게 미술에 대해서 지식적으로 채워가는 게 너무 즐거웠습니다.
by '박O재'님
새로운 사람들의과 영화와 나에 대해 이야기하는 경험이 신선하고 좋았다. 영혼의 정화? 감정적인 북받침을 동반한 모임이었다. 축상이라는 곳도 정말 좋았다. 나중에 또 참가하고 싶다.
by '밍크67'님
영화 얘기부터 다양한 일상 얘기도 나눴는데 재밌는 분들과 함께해서 시간이 순삭이였습니다! 빵 만들고싶어서 갔던건데 기대이상으로 좋은 추억을 가져가요👍🏻
by '새겨울'님
넷플연가 멤버만의 혜택
1
이벤트 및 소모임 우선신청·무료·할인
매주 수요일 열리는 다채로운 이벤트와 멤버 Only 소모임에 참여할 수 있어요!
2
다른 모임 놀러가기 1회권
멤버십 90일 동안 다른 모임에도 한 번 놀러갈 수 있어요.
· 모임별 놀러가기 선착순 마감
3
넷플연가 전용 공간 ‘사생활’ 이용권
멤버들만을 위한 공간 대여는 언제나 무료!
혹시 고민되는 점이 있으신가요?
Q. 모임이 저랑 맞지 않으면 어떡하죠?
Q. 참여하고 싶은데 불가한 일정이 있어서 신청이 망설여져요.
Q. 모집 미달로 모임이 취소될 수도 있나요?
환불 규정
첫 모임 시작일 기준
환불 여부
신청 후 6시간 이내
최우선 전액 환불
~ 14일 전
전액 환불
13일 ~ 7일 전
80% 환불
6일 ~ 5일 전
50% 환불
4일 전 ~ 시작 후
환불 불가
지금 마감 임박 정기 모임
박지애
내추럴 와인 수입사 대표
마감 임박
Salute! 내추럴 와인을 마시며 떠나는 이탈리아 와이너리 여행
3월 5일 · 화요일 · 신촌
이효정
와인 디렉터 / ‘애프터나인 앤 와인’ 운영자
모집 마감
대기 가능
와인을 딸 시간: 나의 취향을 표현하는 방법 (‘블라인드 테이스팅’ 편)
앵콜 모임장
3월 7일 · 목요일 · 합정
김기림
밴드음악 프로듀서 & 기타리스트
마감 임박
대중음악 트렌드 속 살아 숨쉬는 레트로 팝 이야기 with 밴드음악 프로듀서
3월 9일 · 토요일 · 성수
케빈
금융권 애널리스트
2자리 남음
석유, 달러, 미국 연준 Let’s go! - 애널리스트 친구와 현대 경제 뽀개기
3월 9일 · 토요일 · 신당
방금 누가 신청한 정기 모임
김동오
브랜드 기획자 & 팀장
7시간 전
당장 1억 버는 브랜드 만들기 - 나 혼자 어디까지 벌 수 있을까?
3월 31일 · 일요일 · 성수
모집 마감
팔로워 수
0명
모임장 팔로우
30
새로운 개설 소식을 받아보세요!
당신의 영화같은 사생활, 넷플연가
주식회사 세븐픽쳐스 | 대표자 전희재 | 사업자등록번호 342-81-00499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22, 16층 1601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