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mbers only
사유의 확장
그렇게 나의 세상은 SF가 된다 - 매트릭스와 SF 명작들
합정
이마녀 Salon
일요일
14:00 ~ 17:00
12명
참여 인원
김재아, 작가, ESC 과학문화위원장
팔로우
지금 모임장님을 팔로우하고
새로운 개설 소식을 받아보세요✨
앵콜 모임장
2회 이상 정기 모임을 진행한 모임장입니다.
과학재단에서 팀장과 부장으로 7년간 근무했다. 업무상 노벨상 수상자를 포함해 석학이라 불리는 국내외 과학자를 500여 명 만나 그들을 인터뷰하고, 강연 기획을 했다. SF 장편소설 <꿈을 꾸듯 춤을 추듯>을 냈으며, 얼마 전 <이진경X장병탁의 선을 넘는 인공지능>을 썼다.

얼룩소에 ‘김모든’이란 필명으로 영화 리뷰를 쓰고 있으며, ESC(변화를꿈꾸는과학기술인네트워크) 과학문화위원장이다. 소설과 영화, 철학과 과학, 예술과 과학 등 서로 다른 분야 간 연결에 관심이 많은 편이다. 이번 모임에서도 영화와 소설 그리고 당신과의 연결이 이뤄지길 바란다.
함께하는 멤버들의 한 줄 소개
💁‍♂ 머리를 안 쓰면 잠에 드는 프로젝트 몽상가
사유의 확장
💁‍♀ 나만의 템포로 느긋하게 지속가능한 세상과 나의 일상을 추구합니다.
사유의 확장
💁‍♀ 평범한 사람. 사회적 인간이 되고싶은 잉쁘삐
사유의 확장
💁‍♂ 과학을 재밌게 전달하는 방법을 찾는 연구자
사유의 확장
모임에 참여하시면 모든 멤버들의 소개를 볼 수 있습니다.
사유의 확장
세계적 명작을 함께 봅니다. 그리고 '이 작품은 왜 명작으로 불릴까?’를 주제로 함께 토론합니다.

* 영화와 소설 설명 25% + 멤버들의 주제 토론 및 토크 75% 예정
이미지와 텍스트의 넘나들기
상상력과 사유의 확장
끝장 토론
모임소개
이마녀 Salon
‘이 작품은 왜 SF 명작이 되었나?’

시간이 지날수록 회자되는 명작이 있습니다. <2001 스페이스 오디세이>나 <매트릭스> 같은 작품이 그렇습니다. 나온 지 수십 년이 되었지만 여전히 모든 영화 채널과 수많은 시네필들이 최고로 꼽는 작품입니다.

그래서 직접 체험해보고자 합니다. 매회마다 ‘이 작품은 불후의 명작이 맞는가?’ 혹은 ‘명작이긴 하지만 조금 과대평가된 측면이 있는가?’를 놓고 함께 토론해보겠습니다.

더불어 영화 원작이나 영화에 영감을 준 SF 소설 명작을 함께 읽겠습니다. 소설이 영화의 어떤 부분에 영향을 주었고, 소설은 영화화 되면서 어떤 부분이 달라졌는지 함께 이야기 나눕니다. 이미지와 텍스트가 함께 하면 작품은 더 오래 남을 것입니다.

SF는 상상력과 사유를 확장시키는 데 도움을 주는 장르입니다. 이번 시간을 통해 당신의 세계를 확장시키는 계기가 되기를 바랍니다.

<우리 모임은>
* 1회차, 4회차 끝난 후 뒤풀이를 해요.
* 모임 시간 동안 7:3 정도 비율로 영화를 더 많이 다룰 예정입니다. '명작이냐 vs 과대평가된 작품이냐'의 토론이 길게 진행됩니다. 만약 시간이 없어서 책을 다 읽지 못하셔도 상관 없으니까 당당하게 와주세요.
모임 상세
이마녀 Salon
서울시 마포구 어울마당로5길 52 2층
일요일 14:00 ~ 17:00 (3주 간격)
· 1회차 2월 25일(일)
· 2회차 3월 17일(일)
· 3회차 4월 7일(일)
· 4회차 4월 28일(일)
첫 모임 후 뒤풀이
1회차 모임이 끝난 뒤 못다한 이야기를 나누며 보다 가까워지는 시간을 가집니다.
최대 12
최소 참여 인원인 7명 보다 적을 경우, 추가 모객을 위해 1회차씩 연기(2회차 일정에 시작) 되거나 취소될 수 있습니다.
보고 와서 이야기해요
* 이미지를 클릭하면 어디서 볼 수 있는지 알 수 있어요!
<2001 스페이스 오디세이>
스탠리 큐브릭 1968
<2001 스페이스 오디세이>
아서 클라크 2017
<픽션들>
호르헤 루이스 보르헤스 2011
<인셉션>
크리스토퍼 놀란 2010
<솔라리스>
안드레이 타르코프스키 1972
<솔라리스>
스타니스와프 렘 2022
<매트릭스>
릴리 워쇼스키, 라나 워쇼스키 1999
<뉴로맨서>
윌리엄 깁슨 2005
각 회차별 모임의 주제에 맞는 컨텐츠를 보고 만납니다.
모임 참석 전, 모임장이 발제한 작은 사전 과제가 주어집니다.
모임 주제에 따라 넷플릭스, 웨이브, 왓챠 등 다양한 플랫폼의 컨텐츠를 다룹니다.
1회차
거장이 오마쥬하는 그 영화 - 2001 스페이스 오디세이
내 인생의 SF 명작(영화 혹은 소설)을 한 편 소개해주세요. 불후의 명작이 아니어도 괜찮습니다. 인생의 어떤 지점에 이 작품이 있었기에 작은 위로가 되었던, 그런 작품 있잖아요.
* 보고 올 콘텐츠 : 영화 <2001 스페이스 오디세이>(스탠리큐브릭, 1968), 책 <2001 스페이스 오디세이>(아서 클라크, 황금가지, 2017)
* 함께할 활동: 자기소개, 서로의 취향 공유, 작품 토론
* 토론 주제: <2001 스페이스 오디세이>는 최고 명작 중 하나인가요? 혹은 명작이지만 좀 과대평가 되었나요?
2회차
놀란의 인셉션과 무의식
<인셉션> 개봉 10년이 넘었지만 그 충격은 여전합니다. 인셉션이 준 충격과 영향을 이야기 나눠봅니다. 그리고 <인셉션>에 영향을 준 것 같은 작품도 살펴봅니다.
* 보고 올 콘텐츠 : 영화 <인셉션>(크리스토퍼놀란, 2010), 책 <픽션들>(호르헤 루이스 보르헤스, 민음사, 2011) 중에 단편 ‘원형의 폐허들’, ‘끝없이 갈라지는 오솔길들의 정원’, ‘비밀의 기적’
* 함께 나눌 이야기
- 오랜 시간 무의식에 남아있는 것 같은, 내 기억에 잊히지 않는 미술작품 혹은 건축작품 혹은 음악 중 하나를 소개해준다면?
- 보르헤스 작품은 가독성이 떨어집니다. 그런데 왜 예술가들에게 자주 회자될까요? (<픽션들>은 르몽드가 선정한 20세기 최고 명작 100권 중 하나입니다.)
* 토론 주제: <인셉션>는 최고 명작 중 하나인가요? 혹은 명작이지만 좀 과대평가 되었나요?
3회차
거장들이 꼽는 스승 : 타르코프스키와 스타니스와프렘
잉마르베리만, 장뤽고다르 등 거장 감독들이 최고의 감독이라고 꼽는 안드레이 타르코프스키의 <솔라리스>와 SF 작가들에게 거장이라 추앙 받는 스타니스와프렘의 <솔라리스>를 살펴봅니다.

참고로 타르코프스키 영화 <솔라리스>(1972년작)는 많이 느립니다. 느린 사유의 속도를 체험해보세요.
* 보고 올 콘텐츠: 영화 <솔라리스>(안드레이 타르코프스키, 1972년작), 책 <솔라리스>(스타니스와프렘, 민음사, 2022)
* 함께 나눌 이야기 :
- 안드레이 타르코프스키의 영화를 왜 예술이라고 말하는 걸까요?
- 3시간이 넘는 영화나 300쪽이 넘는 장편 소설 중에서 크게 보람을 느꼈던 작품이 있다면 소개해주세요. 그 시간을 보내면서 결국 무엇을 느꼈나요?
* 토론 주제: - <솔라리스>는 최고 명작 중 하나인가요? 혹은 명작이지만 좀 과대평가 되었나요?
4회차
매트릭스와 SF 명작들
21세기 미디어에 가장 많은 영향을 준 작품은 단연 <매트릭스>가 아닐까요? <매트릭스>의 영향에 대해, 매트릭스가 영향 받은 작품에 대해 이야기 나눠봅니다.
* 보고 올 콘텐츠 : 영화 <매트릭스1>(라나&릴리 워쇼스키, 1999), 책 <뉴로맨서>(윌리엄깁슨, 황금가지, 2005)
* 함께 나눌 이야기
- 내가 생각하는 SF 명작은 무엇인가요?
- 다음에 함께 이야기 나누고 싶은 SF 명작이 있다면?
* 토론 주제: <매트릭스>는 최고 명작 중 하나인가요? 혹은 명작이지만 좀 과대평가 되었나요?
이번 모임의 참여자
이 모임에 참여하는 사람들은 "대화" 을 가장 기대하고 있어요.
남성
여성
30대
40대
신청 후에는 이렇게 진행돼요.
신청일
자기 소개
모임 전
콘텐츠 감상
모임 전
사전 질문 답변
모임일
대화 및 워크숍
  1. 참여 신청 후 웰컴 문자를 받고 한 줄 자기 소개와 모임에 기대하는 점을 제출합니다.
  2. 모임 일주일 전, 모임 준비를 위한 사전 질문과 과제를 전달드립니다.
  3. 모임 시작 전, 각 회차에 맞는 컨텐츠를 보고 사전 질문에 답변을 남깁니다.
  4. 모임 당일, 3시간 동안 멤버들과 만나 준비된 대화와 워크숍을 함께 합니다.
* 구체적인 진행 방식은 모임마다 상이할 수 있습니다.
* 정기모임은 수업이나 강의가 아닙니다. 멤버들의 생각과 참여로 만들어나가는 커뮤니티입니다.
넷플연가 멤버들은 이렇게 느꼈어요
오랜만에 취향이 비슷한 사람들과 대화해서 행복했습니다:)
by 'zzubbabbong'님
우리의 삶 속에 녹아있는 감정, 편견, 사랑, 꿈, 실패 등을 생각하고 느낄 수 있는 언어의 영화들을 너무 잘 소개해 주셨고 르이야기 나누면서 각자의 삶 속에 자연스럽게 서로를 초대하는 시간도 만들어주셨습니다. :D
by '장O만'님
모임장님께서 각 멤버들의 이야기를 경청해주셨고, 자연스럽게 좋은 질문을 던지시면서 더 속 깊은 이야기를 할 수 있도록 이야기를 항상 이끌어주셨습니다. 정말 감사했습니다!ㅎㅎ 또봐요 😍
by '이O성'님
모임장님이 선정하신 영화, 던져주신 질문들이 정말 좋았어요. 모이신 분들의 개성있는답변을 들으면서 깨달은 바도 많고요. 모임장님이 적절하게 주제를 바꿔가며 진행해주셔서 더 다양한 얘기가 나올 수 있었던 것 같아요!
by '류O'님
피드백도 꼼꼼히 해 주시고, 다양한 컨텐츠로 목소리연기를 해 볼 수 있게 준비해 주셔서 좋았어요.
by '진O준'님
넷플연가 멤버만의 혜택
1
이벤트 및 소모임 우선신청·무료·할인
매주 수요일 열리는 다채로운 이벤트와 멤버 Only 소모임에 참여할 수 있어요!
2
다른 모임 놀러가기 1회권
멤버십 90일 동안 다른 모임에도 한 번 놀러갈 수 있어요.
· 모임별 놀러가기 선착순 마감
3
넷플연가 전용 공간 ‘사생활’ 이용권
멤버들만을 위한 공간 대여는 언제나 무료!
혹시 고민되는 점이 있으신가요?
Q. 모임이 저랑 맞지 않으면 어떡하죠?
Q. 참여하고 싶은데 불가한 일정이 있어서 신청이 망설여져요.
Q. 모집 미달로 모임이 취소될 수도 있나요?
환불 규정
첫 모임 시작일 기준
환불 여부
신청 후 6시간 이내
최우선 전액 환불
~ 14일 전
전액 환불
13일 ~ 7일 전
80% 환불
6일 ~ 5일 전
50% 환불
4일 전 ~ 시작 후
환불 불가
김재아 모임장과 이벤트는 어때요?
2자리 남음
그럼에도 불구하고 잘 살아가기 - 결혼은 모르겠고, 친구는 사귀고 싶어 feat. 영화 <노매드랜드>와 책 <에이징 솔로>
3월 10일(일) 14:00
지금 마감 임박 정기 모임
이서윤
사진가
1자리 남음
사진에 담긴 이야기 - 흐르는 것과 흐르지 않는 것
3월 2일 · 토요일 · 사당
조인호
와인 러버
마감 임박
맛 좋은 와인 스터디 - 신은 물을 만들었지만 인간은 와인을 만들었다 (입문 편)
앵콜 모임장
3월 2일 · 토요일 · 사당
김기림
밴드음악 프로듀서 & 기타리스트
마감 임박
대중음악 트렌드 속 살아 숨쉬는 레트로 팝 이야기 with 밴드음악 프로듀서
3월 9일 · 토요일 · 성수
방금 누가 신청한 정기 모임
김세라
뮤지컬 배우
1시간 전
더욱 매력적인 목소리로 말하기 - 목소리 PT
3월 22일 · 금요일 · 신촌
모집 마감
팔로워 수
24명
모임장 팔로우
53
새로운 개설 소식을 받아보세요!
당신의 영화같은 사생활, 넷플연가
주식회사 세븐픽쳐스 | 대표자 전희재 | 사업자등록번호 342-81-00499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22, 16층 1601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