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mbers only
자아와 관계
오늘 밤만 나랑 있자 - 혼자가 어려운 사람들
을지로
을지로 사생활
금요일
19:30 ~ 22:30
12명
참여 인원
김현경, 작가 / 디자이너
팔로우
지금 모임장님을 팔로우하고
새로운 개설 소식을 받아보세요✨
출판 스튜디오 warm gray and blue를 운영하며, 디자인을 하고 있습니다. 사람들을 너무나 좋아하는 건지 홀로임을 참을 수 없는 것인지 알 수 없는데, 둘 다인 것 같습니다. 그래서 매일 함께 시간을 보낼 사람을 찾습니다.
vanessahkim
함께하는 멤버들의 한 줄 소개
💁‍♀ 어떤 주제든 의견 나누기를 좋아하는 사람입니다!
자아와 관계
💁‍♂ 상황마다 너무 다양한 내가 있어, 뭐가 진짜 나인지 모르는 나
자아와 관계
💁‍♀ 낯은 좀 가리지만 사람 좋아하고 얘기하는게 세상에서 제일 재밌는 사람😆
자아와 관계
모임에 참여하시면 모든 멤버들의 소개를 볼 수 있습니다.
자아와 관계
‘관계’ 그리고 ‘혼자의 시간’에 대해 이야기 합니다. 자유롭게 이야기를 나누고 작은 프로그램들로 시간을 채웁니다. 어쩌면 나와 같은, ‘혼자인 시간’을 참을 수 없는 이들을 만날 수 있지 않을까요?

* 영화 이야기 20% + 멤버 대화 40% + 작은 프로그램 20% + 사적인 이야기 20%
함께여야하는사람들
혼자의시간
감정과관계
모임소개
을지로 사생활
누군가의 온기가 필요한 날이 있습니다. 실제로 포옹을 하거나 손을 잡는 등 타인과 ‘닿는' 일이 불면증에도 도움이 된다고 하니 사람이 그립다는 것은 몸이 보내는 신호 같은 것 아닐까요? 혼자가 어려운 날들이 있습니다. 자꾸만 누군가 고프고, 여느 때보다 대화가, 함께 하는 시간이 필요합니다. 혼자가 편한 날들도 있지만, 우리는 함께 하는 일의 안온함을 이야기 하려고 합니다.
함께 있지만 함께 있는 것 같지 않은 날들, 너무 가까워서 가깝지 않은 것만 같은 느낌. 처음 만나지만 그 대신 무슨 이야기든 나눌 수 있는 사람들과 함께 해요. 사회가 맺어주지 않은 어떤 랜덤의 관계를 맺으며 잘 몰라서 편안한, 온전한 나를 보여줄 수 있을 거예요. 우리는 3개월 동안 함께여서 좋은, 혹은 관계를 돌아보게 하는 영화들을 보고 그 속의 이야기를 꺼내 우리의 이야기를 나눠봅니다.

* <오늘 밤만 나랑 있자>(김현경, warm gray and blue) 1부 제공
* 마지막 날에는 뒷풀이를 합니다!
모임 상세
을지로 사생활
서울특별시 중구 을지로20길 12 대성빌딩 지하 1층
금요일 19:30 ~ 22:30 (3주 간격)
· 1회차 4월 21일(금)
· 2회차 5월 12일(금)
· 3회차 6월 2일(금)
· 4회차 6월 23일(금)
최대 12
최소 참여 인원인 6명 보다 적을 경우, 추가 모객을 위해 1회차씩 연기(2회차 일정에 시작) 되거나 취소될 수 있습니다.
보고 와서 이야기해요
* 이미지를 클릭하면 어디서 볼 수 있는지 알 수 있어요!
<립반윙클의 신부>
이와이 슌지 2016
<어느 가족>
고레에다 히로카즈 2018
<오늘 밤만 나랑 있자>
김현경 2021
<나, 다니엘 블레이크>
켄 로치 2016
<노킹 온 헤븐스 도어>
토마스 얀 1997
각 회차별 모임의 주제에 맞는 컨텐츠를 보고 만납니다.
모임 참석 전, 모임장이 발제한 작은 사전 과제가 주어집니다.
모임 주제에 따라 넷플릭스, 웨이브, 왓챠 등 다양한 플랫폼의 컨텐츠를 다룹니다.
1회차
혼자임이 사무치게 외로울 때
마트 직원분이 나를 위해 정성껏 계산을 해주는 모습에마저 눈물이 날 것만큼 외로운 날이 있습니다. 영화 <립반윙클의 신부> 속 대사이기도 하지요. 혼자임이 사무치게 외로운 날들이 있습니다. 이렇게나 커다란 도시에서 내게 괜찮다 말해줄 사람이, 함께 술잔을 기울일 사람이 없는 날을 참을 수가 없을 때도 있지요. 우리는 첫날, 자신의 외로움을 밝히고 이야기를 들어줄 사람들을 만날 것입니다.
* 보고 올 콘텐츠 : 영화 <립반윙클의 신부>(이와이 슌지, 2016)
* 작지만 포근한 깜짝 미션이 있습니다.
* <오늘 밤만 나랑 있자>(김현경, warm gray and blue) 1부 제공
2회차
이상적이지 않은 관계들
누구의 머릿속에나 이상적인 가족의 모습이 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그런 가족의 이미지는 어디서 시작되었을까요? 가족도 하나의 관계에 불과하지 않을까요. 서로의 부족한 면을 채워주고, 빈자리가 적적하고 외로울 때 채워주고, 같이 밥을 먹고, 같이 일을 하며 서로의 곁을 지키는 사람들이 가족이 될 수도 있지 않을까요? 피로 맺어진 관계가 아니지만 가족보다 가깝다거나, 가족이면 좋겠다고 느꼈던 사람이 있나요? 나에게 위로가 된 사람에 대한 이야기를 나눕니다.
* 보고 올 콘텐츠 : 영화 <어느 가족>(고레에다 히로카즈, 2018)
* 집에 돌아가는 길에 나에게 위로가 된 사람에게 연락하기
3회차
혼자일 수 없는 곳
내게 언제나 위로가 되는 사람이 있나요? 아니면, 사물이나 공간, 특별한 시간일지도요. 우리에겐 사랑도 우정도 필요하지만 어쩌면 결국 마지막에 함께 할 사람은 나를 인내해주는 누군가 일지도 몰라요. 미우나 고우나 서로의 발 아래를 지켜봐주고, 조심하라고 말하며 함께 걷는 사람이요. 그것은 꼭 낭만적이지 않을 수도 있고, 가슴 벅찬 사랑은 생략되어있을 수도 있어요. 하지만 삶을 위로하는 것은 반짝이는 것만은 아닙니다. 정말 편안하고 있는 듯 없는 듯하며 당연한 존재일 가능성이 크죠.
* 보고 올 콘텐츠 : 영화 <나, 다니엘 블레이크>(켄 로치, 2016)
* 위로가 되는 사람 또는 것에 대해 그림으로 그리고 이야기 하기
4회차
묘한 관계
시한부라는 공통점 외에 닮은 점이라고는 하나도 없는 두 사람. 단 한번도 바다를 보지 못한 루디를 위해 마틴은 그와 함께 바다로 향하는 생애 마지막 여행을 떠납니다. 우리에겐 바다도, 데낄라를 파는 술집도, 밥 딜런의 ‘노킹온헤븐스도어'도 너무도 가까운데 왜 행복은 손에 잡히지 않을까요? 전혀 어울릴 수 없을 것만 같던 두 사람이 함께 하게 되는 모습에서 오는 쾌감이 있습니다. 묘하게 어우러지는 관계가 우리에게 주는 만족감과 기대가 있거든요. 어떤 기쁨은 함께 할 때에만 찾아오는 것 같습니다.
* 보고 올 콘텐츠 : 영화 <노킹 온 헤븐스 도어>(토머스 얀, 1997)
* 좋아하는 영화로 누가 고른 영화인지 맞추기
* 뒷풀이
이번 모임의 참여자
이 모임에 참여하는 사람들은 "관계/친목" 을 가장 기대하고 있어요.
남성
여성
20대
30대
김현경님이 받은 정기 모임 후기
NEW
|
0개의 후기
최근 후기순
|
도움순
후기 더 보기
신청 후에는 이렇게 진행돼요.
신청일
자기 소개
모임 전
콘텐츠 감상
모임 전
사전 질문 답변
모임일
대화 및 워크숍
  1. 참여 신청 후 웰컴 문자를 받고 한 줄 자기 소개와 모임에 기대하는 점을 제출합니다.
  2. 모임 일주일 전, 모임 준비를 위한 사전 질문과 과제를 전달드립니다.
  3. 모임 시작 전, 각 회차에 맞는 컨텐츠를 보고 사전 질문에 답변을 남깁니다.
  4. 모임 당일, 3시간 동안 멤버들과 만나 준비된 대화와 워크숍을 함께 합니다.
* 구체적인 진행 방식은 모임마다 상이할 수 있습니다.
* 정기모임은 수업이나 강의가 아닙니다. 멤버들의 생각과 참여로 만들어나가는 커뮤니티입니다.
넷플연가 멤버만의 혜택
1
이벤트 및 소모임 우선신청·무료·할인
매주 수요일 열리는 다채로운 이벤트와 멤버 Only 소모임에 참여할 수 있어요!
2
다른 모임 놀러가기 1회권
멤버십 90일 동안 다른 모임에도 한 번 놀러갈 수 있어요.
· 모임별 놀러가기 선착순 마감
3
넷플연가 전용 공간 ‘사생활’ 이용권
멤버들만을 위한 공간 대여는 언제나 무료!
혹시 고민되는 점이 있으신가요?
Q. 모임이 저랑 맞지 않으면 어떡하죠?
Q. 참여하고 싶은데 불가한 일정이 있어서 신청이 망설여져요.
Q. 모집 미달로 모임이 취소될 수도 있나요?
환불 규정
첫 모임 시작일 기준
환불 여부
신청 후 6시간 이내
최우선 전액 환불
~ 14일 전
전액 환불
13일 ~ 7일 전
80% 환불
6일 ~ 5일 전
50% 환불
4일 전 ~ 시작 후
환불 불가
모집 마감
팔로워 수
0명
모임장 팔로우
38
새로운 개설 소식을 받아보세요!
당신의 영화같은 사생활, 넷플연가
주식회사 세븐픽쳐스 | 대표자 전희재 | 사업자등록번호 342-81-00499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22, 16층 1601호